• 즐겨찾기 추가
  • 2019.09.19(목) 16:50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8,606,342명
오늘7,335명
류현진, 11승 무산에도 명품 체인지업 빛났다

보스턴 강타선 상대로 12타자 연속 범타

2019년 07월 15일(월) 17:07
LA 다저스 류현진이 14일(현지시간) 미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말 투구하고 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의 팔색조 투구가 빛이 바랬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8피안타 1볼넷 6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이날 류현진은 4-2로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가 시즌 11승을 눈앞에 두고 있었지만, 불펜의 난조로 승리가 날아가버렸다. 시즌 평균자책점 역시 1.78로 조금 높아졌다.
류현진은 지난해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았다. 그러나 좌완 에이스 데이빗 프라이스가 이끄는 보스턴에게 패배를 맛봤다.
이날 '리턴 매치'는 설욕의 기회였다. 절치부심한 류현진은 93마일(150㎞)에 이르는 빠른 직구와 투심패스트볼, 체인지업, 커브를 앞세워 효과적인 피칭을 선보였다.
특히, 보스턴 타자들은 유리한 카운트에서 나오는 류현진의 체인지업에 당했다. 류현진은 적극적인 보스턴 타자들의 스윙을 유도하는 유인구로 호투를 거듭했다.
류현진은 1회말 2점을 내줬다. 다저스의 엉성한 내야진은 류현진이 끊임 없이 땅볼을 유도해도 좀처렁 아웃카운트를 잡지 못했다.
기분 나쁜 실점으로 흔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침착했다. 2회부터 포심·투심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을 절묘하게 섞어 보스턴 타자들의 타격 타이밍을 흔들었다. 특히, 스트라이크존을 관통한 패스트볼 뒤에 낮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은 명불허전이었다.
3회 맞혀 잡는 피칭으로 투구수를 줄인 류현진은 4회 패스트볼과 체인지업 조합으로 앤드루 베닌텐디를 3루수 땅볼로 잡아냈다. 이어 마이클 차비스를 상대로는 체인지업으로 삼진을 이끌어냈고, 브래들리를 상대로는 패스트볼을 3구 연속 보여준 후 느린 커브로 허를 찔러 삼진을 잡아냈다.
류현진은 1회 2사후부터 5회 2사까지 12타자 연속 범타 행진을 펼치기도 했다. 5회부터는 간간이 커브를 섞어 던져 타자들의 급한 마음을 흔들었다.
류현진은 6회부터 7회까지는 패스트볼 위주의 피칭으로 보스턴 타선을 흔들었다. 체인지업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시나리오였다.
류현진은 시종일관 강력한 보스턴 타선을 상대로 영리한 피칭을 한 후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7회에도 93마일짜리 패스트볼을 던질 정도로 컨디션이 좋았다.
때문에 8회 페드로 바에즈가 잰더 보가츠와 J.D. 마르티네스에게 허용한 백투백 홈런은 더욱 아쉬웠다.
뉴시스 /
뉴시스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