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11.29(월) 17:07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8,529,523명
오늘1,279명
'백스피릿' 백종원 "술에 진심...게스트들 진실 모습 봤다"

나영석·김연경·김희애 등 게스트 출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10월1일 공개

2021년 09월 27일(월) 18:05
요리 연구가 겸 외식 사업가인 백종원이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와 손잡고 한국의 술 문화를 소개한다.
27일 넷플릭스 시리즈 '백스피릿'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백종원과 박희연 PD가 참석했다.
'백스피릿'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다양한 분야의 인물들과 백종원이 마주 앉아 술 한 잔 기울이며, 술과 인생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넷플릭스가 한국의 술, 음식, 그리고 문화를 본격적으로 소개하는 리얼리티 형식의 첫 시리즈로 관심을 끈다.
'집밥 백선생'과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시리즈로 백종원과 호흡을 맞춘 박희연, 이은경, 곽청아, 이종혁 PD가 공동연출을 맡았다. 제작은 CJ ENM이 했다.
제작진은 프로그램을 준비할 때나 함께 술 한 잔 기울일 때, 술에 얽힌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쏟아내는 백종원의 모습을 보며 '술'을 소재로 한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박희연 PD는 "우리나라 술자리에서 '술과 안주'는 늘 하나의 세트다. 그렇기 때문에 더더욱 '술'을 주제로 한 프로그램을 기획했을 때, 음식만큼 술을 좋아하고 즐기는 사람 '백종원'을 떠올렸다"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을 향해 "리얼한 사람이다. 환경만 만들어주면 원하는 것, 있는 그대로를 표현해주시는 분이다"고 추어올렸다.
프로그램 제목과 관련해서는 "'스피릿'은 증류주, 크게는 '술'을 뜻한다. 또 다른 의미로는 정신, 영혼, 마음을 뜻하는 단어"라며 "'스피릿'의 이중적인 의미를 가지고 술, 그리고 술자리에서 함께하는 사람의 이야기를 통해 그 사람의 마음과 삶을 담아내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도 술 한잔 하고 싶다. 함께하고 싶다'는 감정을 들도록 하는 것을 1순위로 했다"며 "백종원과 게스트들이 술자리를 고스란히 즐겨주셔서 자연스러운 모습이 나왔다"고 했다.
"나에게 술이란 음식"이라고 답한 백종원은 그 누구보다 술에 진심이다. 드라마, 영화에 나왔거나 누군가 맛있게 먹었던 술과 안주의 조합이 있다면 꼭 도전해본다는 그는 "술에도 스토리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아직 완성본을 못 봤다는 백종원은 "끝날 때 보면 내 스피릿이 없어진다.우리의 음주 문화를 긍정적인 쪽으로 만들고 싶은데 자칫 과음해 술 소비량이 늘까 봐 걱정이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2~3번 봐도 재밌을 것 같다. 보는 각도에 따라 술이 보이기도, 게스트들의 인생이 보이기도 할 것 같다"며 "예고편과 출연진의 소감을 듣는데 나와 다른 생각을 해서 신기하다"고 전했다.
프로그램은 6개의 에피소드로 가수 박재범과 로꼬, 배우 한지민, 이준기, 나영석 PD, 배구선수 김연경, 배우 김희애가 매회 게스트로 출연해 함께 술잔을 기울이며 이야기를 나눈다.
백종원은 "토크쇼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술자리라고 생각하면서 자연스럽게 대화했다"며 "술의 좋은 점이 처음에만 어색하다. 나도, 게스트도 어느 순간 카메라를 잊고 얘기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게스트들의 진실한 모습을 봤다. 방송의 모습과는 다른 모습인데 결국은 나와 다르지 않다는 것을 느꼈다"며 "각각의 색깔이 달라서 매회 새로움을 느낄 것이다. 두 분은 반전 매력을 보여서 나도 당황스러웠다"고 귀띔했다.
다음 달 1일 공개된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