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10.04(수) 16:16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58,582,279명
영암군민속씨름단, 충북 ‘보은장사대회’ 2관왕

단체전 우승, 김민재 백두장사…총 72회 타이틀 금자탑 쌓아

2023년 05월 24일(수) 17:26
영암군민속씨름단(감독 김기태)이 이달 19~23일 충청북도 보은군에서 열린 ‘보은장사씨름대회’에서 2관왕을 차지하며, 대한민국 최고 씨름단의 명성을 다졌다. 
이번 대회의 백미는 대회 마지막 날 열린 단체전 결승전. 
영암씨름단은 라이벌 울주군청(감독 이대진)과 마지막 판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다. 
두 팀의 승부는 영암씨름단 차민수 장사의 포효로 마무리됐다. 
차 장사의 승리로 영암씨름단은 최종 스코어 4:3으로 단체전 우승을 거머쥐었다. 
영암씨름단이 올해 단체전에서만 두 번째 타이틀을 따내는 순간이었다. 
같은 날 백두장사 결정전에서는, 영암씨름단 소속 백두급 선수 3명이 모두 8강에 오르며 국내 중량급 씨름 최고 강팀임을 과시했다. 
결승에 오른 김민재 장사는 수원특례시청 서남근 선수를 3:0으로 압도하며 개인 통산 5번째 타이틀을 차지하기도.  
이 밖에도 영암씨름단 장사들은 한라급 2위 최성환, 3위 차민수, 금강급 3위 최정만, 백두급 4위 윤성민 등 각 체급 별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기태 감독은 “영암군민과 함께하는 영암씨름단은 늘 최고의 경기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영암군민의 응원 속에 대한민국 최고 씨름단의 이름을 지키기 위해 선수들과 땀을 흘리겠다.”고 밝혔다.
영암씨름단은 이번 대회에서 2관왕을 추가해 총 72회 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장사 59회, 전국체전 금메달 4개, 단체전 우승 9회의 성적이다. 
영암=조대호 기자 /
영암=조대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