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12.07(목) 21:18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0,726,450명
'중국 야구 이변'의 나비효과…곽빈 변수 더 커진다

중국 A조 1위로 슈퍼라운드 진출
한국, 5일 A조 2위 일본과 맞대결

2023년 10월 04일(수) 16:14
2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 1야구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 대 대만 경기, 한국 류중일 감독이 선수들과 주먹을 맞대고 있다.
예상을 벗어난 일정에 류중일호의 계획에도 차질이 생겼다. 에이스 역할을 해야하는 곽빈(두산 베어스)의 몸 상태 변수도 더 커졌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B조 조별리그에서 2승1패로 대만(3승)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이제는 슈퍼라운드로 넘어간다. 한국은 5일 A조 2위, 6일 A조 1위를 상대로 결승 진출을 다툰다.
당초 한국이 예상한 A조 1위는 일본, 2위는 중국이었다. 일본이 사회인 야구(실업팀) 선수들로 팀을 꾸렸지만 야구 변방인 중국보다 실력이 한 수 위로 평가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A조 조별리그에서 이변이 발생했다. 중국이 3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일본을 1-0으로 누르는 반전을 기록했다.
일본은 중국에 덜미를 잡히면서 2승1패로 조별리그 2위를 마크했다. A조 필리핀, 라오스를 격파한 데 이어 일본까지 물리친 중국이 1위(3승)로 슈퍼라운드에 올랐다.
예상을 뒤엎은 A조 순위에 한국의 슈퍼라운드 일정은 5일 일본전, 6일 중국전으로 결정됐다.
중국을 먼저 만나고 이튿날 일본을 만날 거란 예상으로 준비한 경기 운용도 대거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관건은 일본전 선발 등판이 유력했던 곽빈이다.
류중일 감독은 대회전부터 곽빈과 문동주(한화 이글스)를 원투 펀치로 구상했다. 그만큼 대표팀에서 가장 컨디션이 좋고, 믿을 수 있는 투수들이었다.
문제는 곽빈이 담증세로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르는 동안 한 경기도 나서지 못했다는 점이다. 곽빈은 슈퍼라운드를 대비해 회복에 집중하기로 했다.
그런데 일본이 A조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하게 되면서 당초 예상했던 6일(A조 1위와 맞대결)이 아닌 5일에 한일전이 성사됐다. 담 증세를 털어내고 컨디션을 끌어 올려야 하는 곽빈에게 주어진 시간도 하루가 줄어든 것이다.
만약 곽빈이 몸 상태를 회복하지 못해 5일 일본과 슈퍼라운드 첫 경기 마운드에 오를 수 없다면 류중일호의 투수진 운용은 더 꼬일 수밖에 없다.
조별리그 대만전 패배로 인해 1패를 안고 슈퍼라운드에 나서는 한국은 일본, 중국을 모두 꺾어야 결승전을 바라볼 수 있다.
대회 4연패에 도전하는 류중일호가 운명의 한일전에 앞서 곽빈의 몸상태라는 예기치 못한 변수와 마주하게 됐다.
뉴시스 /
뉴시스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