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2.27(화) 18:54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1,942,331명
민주, 2만명 돌파한 이낙연 출당 청원 삭제 조치

이재명 화합 메시지 발표 이후 청원 사라져

2023년 12월 06일(수) 16:50
더불어민주당은 5일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한 출당을 촉구하는 당원들의 청원을 삭제 조치했다.
이날 민주당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 3일 등록된 이 전 대표의 출당 청원은 삭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5시 기준 당원 2만442명의 동의를 받아 논란이 됐다.
민주당 국민응답센터는 권리당원 2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은 지도부에 보고되고, 5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지도부가 청원에 공식 답변을 내놓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청원인은 "77.7% 당원이 뽑은 이 대표를 (통해) 민주당 당원은 총선을 치르길 원한다"며 "힘을 모아 통합해야 할 때 또다시 분란을 일으키는 이 전 대표를 당원으로서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고 취지를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라디오에서 당원들의 출당 청원에 대해 "당원들이 그렇게 하고 당이 결정한다면 따라야죠"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에 대한 출당 청원 삭제는 이 대표가 당내 화합을 강조한 메시지를 낸 이후에 이뤄졌다. 이 대표의 메시지에 힘을 싣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표현의 자유는 민주주의의 요체이고, 누구나 다양한 의견을 표명할 수 있어야 한다"며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고 국민들의 판단을 받는 것이 정치"라고 밝혔다.
이어 "상대의 의견에 대해 과민하게 반응할 것이 아니라, 자신의 반론을 자유롭게 말하며 민주적 토론을 만들어 가는 것이 민주당 다운 모습"이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당 지도부 관계자는 "이 전 대표 출당 청원에 대한 입장을 담은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