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2.27(화) 18:54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1,942,082명
'빛으로 물든 광주의 겨울밤' 연말까지 빛축제

사직동∼양림동∼ACC∼동명동 이어지는 화려한 빛의 향연
크리스마스합창제·버스킹·벼룩시장·SNS 이벤트 등 다채

2023년 12월 07일(목) 21:15
겨울밤 광주 도심 곳곳이 빛으로 물든다.
광주시는 사직동~양림동~아시아음식문화지구~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동명동 일원에서 '크리스마스ⓝ광주빛축제'를 연말까지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크리스마스ⓝ광주빛축제'는 광주시의 축제 브랜딩 정책에 따라 겨울철의 각종 축제를 연계 통합한 것이다. 사직동에서 양림동, 아시아음식문화지구를 거쳐 5·18민주광장, 동명동까지 화려한 빛 조형물이 선 보인다.
크리스마스합창제·버스킹공연·벼룩시장(플리마켓) 등 젊은 세대의 취향에 맞춘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지는 등 크리스마스와 연말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지난달말부터 공식운영에 들어간 유네스코 창의벨트 3권역의 사직공원 '빛의 숲'은 수 많은 소망이 하늘의 별이 돼 사직공원에 은하수로 쏟아지는 콘셉트로 채워졌다. 조명·영상·음악이 함께 어우러진 융복합 콘텐츠와 관람객의 동작에 반응하는 쌍방형 콘텐츠를 통해 방문객들을 빛과 미디어아트의 세계로 인도한다.
양림동 일원에서는 지난 2일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을 시작으로 양림 & 크리스마스 축제가 오는 31일까지 열린다. 양림오거리의 대형트리 등 빛 조형물과 함께 주민참여 행진, 한밤의 크리스마스 합창제, 신나는 이디엠(EDM) 파티 씽씽이브닝, 성탄 음악콘서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양림의 문 입구 소공원에서는 평화와 화합을 주제로 포용의 도시 광주를 표현하는 한지조형미디어아트 작품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양림동, 사직 빛의 숲을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옛 시청 주변에 자리한 아시아음식문화지구에서는 아시아음식문화지구 겨울축제가 13일부터 내년 1월말까지 열린다. 광주 폴리I(열린공간), 웨딩의 거리와 광주천변(금교~서석교) 등 아시아음식문화지구 주변이 화려한 빛으로 장식될 예정이다.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솔로파티, 버스킹 공연 등 젊은 세대의 취향에 맞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5·18민주광장에서는 지난 3일 크리스마스트리 점화식을 시작으로 빛고을성탄문화축제가 열린다. 대형트리와 아름다운 빛 조형물로 만들어진 포토존에서 인생사진을 찍고 캐럴을 들으면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즐길 수 있다. 오는 23~25일 벼룩시장에서 가족과 연인을 위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할 수 있다.
동리단길로 불리는 동명동 거리에서도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이어진다. 여행자의 집(ZIP)까지 이어지는 카페 거리에는 연말연시 문구와 이미지 등 의 화려한 조명이 엠제트(MZ) 세대의 눈과 발을 이끈다. 여행자의 집에서는 소원자물쇠걸기, 나만의 엽서 만들기 등의 프로그램 참여도 가능하다.
시청 앞 잔디광장에 크리스마스 아치 트리와 대형 그네가 새롭게 선보이며 연말연시 또 하나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성지로 떠오르고 있다.
광주시는 크리스마스 빛축제를 맞아 광주관광공사와 함께 '오매나와 떠나는 겨울 광주 여행' 이벤트도 준비했다.
사직 빛의 숲, 양림&크리스마스, 아시아음식문화지구 겨울축제, 518민주광장, 동명동 등 5개 권역 가운데 3곳 이상 방문한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인증하면 선착순 일일 50명에게 오매나 캐릭터 기념품을 제공한다.
'크리스마스ⓝ겨울축제'의 자세한 내용은 광주관광포털 오매광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준영 시 신활력추진본부장은 "시민의 즐거움을 배가시키기 위해 시와 자치구, 유관기관이 각자의 행사를 준비하는 동시에 행사 간 연계방안을 함께 고민하면서 기획한 크리스마스 겨울축제"이라며 "빛과 소망이 있는 겨울축제의 장에 가족·친구·연인과 함께 방문해 소중한 추억을 만들고 저물어가는 2023년 한해를 마무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