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5.22(수) 16:18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3,817,247명
"대한독립만세" 함평군민들 4·8만세운동 재현

해보면 만세탑 광장·문장장터 일대서 다시 외쳐

2024년 04월 08일(월) 18:50
이상익 전남 함평군수와 해보면청년회, 주민 등이 8일 해보면 문장리 3·1만세탑 광장과 문장장터 일대에서 4·8만세운동 재현행사를 하고 있다. (사진=함평군 제공)
전남 함평군과 해보면청년회가 8일 해보면 문장리 3·1만세탑 광장과 문장장터 일대에서 4·8만세운동 추모식 및 재현행사를 거행했다.
 4·8독립만세운동은 지난 1919년 4월 8일 지역의 애국지사 24명이 함평보통학교 학생들과 함께 장날 만세운동을 주도한 사건으로 훗날 만세운동의 도화선이 됐다.
함평군은 105년 전 그날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행사 전날 7일에는 4·8만세운동 발원지인 월야면 낙영재에서 제례행사를 열어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있다.
당일 행사에서는 이상익 함평군수, 윤앵랑 의장을 비롯해 유족, 주민, 학생 등 1000여 명이 참석해 해보면사무소에서 3·1만세탑까지 거리행진을 벌였다.
참석자들은 두루마기에 갓을 쓰는 등 당시 분장을 하고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일본 헌병 분소를 기습하는 그 날의 상황을 재현했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조국을 위해 한 몸 바쳤던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에 무한한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며 "그들의 드높은 정신을 기억하고 받들어 더욱 굳건한 함평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함평=김광춘 기자 /
함평=김광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