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6.21(금) 23:46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5,409,829명
'광주~대구 1시간 생활권 달빛철도'…국토부, 예타면제 추진

국토부 다음달 말 기재부에 요청…적정 검사
단·복선 건설방식도 논의…2027년 착공 목표

2024년 05월 14일(화) 16:17
달빛철도노선도.
광주~대구 1시간대로 연결되는 '달빛철도' 건설 방식에 대한 기획재정부 검토가 본격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광주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다음달 말께 '달빛철도 단·복선·일반 철도 건설' 방식이 담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요청서를 기획재정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기재부는 국토부가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적정성 검사 등을 한 뒤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확정하고 내년부터 기본계획 수립, 실시 설계 등을 거쳐 노선 등 건설 방식을 수립한다.
검토가 순차적으로 이뤄질 경우 달빛철도는 2030년 완공을 목표로 2027년께 착공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지난 1월 국회를 통과한 '광주-대구 내륙철도(달빛철도) 특별법'에 고속철도가 일반철도로 명시됐으며 복선화 부분도 삭제돼 단선으로 건설될 가능성이 있다.
반면 광주시와 대구시는 달빛철도를 기점으로 문화·관광·스포츠 등 다양한 교류를 구상하고 있어 복선으로 건설되기를 희망하고 있지만 조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기재부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철도 사업비는 속도 250㎞기준, 일반철도 단선으로 건설할 경우 6조429억원, 일반철도 복선 8조7110억원, 속도 350㎞ 기준 복선 11조2999억원이 예상된다.
달빛철도는 대구(서대구), 경북(고령), 경남(합천·거창·함양), 전북(장수· 남원·순창), 전남(담양), 광주(송정) 등 6개 광역 지자체와 10개 기초 지자체를 경유하는 영호남 연결 철도로 총길이 198.8㎞다.
광주시 관계자는 "달빛철도는 대형 국책사업으로 내년 말께 구체적인 건설계획이 확정될 것 같다"며 "광주와 대구를 1시간 생활권으로 연결하는 사업인 만큼 조속히 건설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선옥 기자 / ihonam@naver.com
서선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