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6.21(금) 23:46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5,406,452명
강진 한우, 남서울 판로 개척 발판 깔았다

강진완도축협-남서울농협 도농상생 자매결연

2024년 05월 20일(월) 18:11
강진완도축협과 남서울농협이 지난 17일 도농상생을 위해 자매결연 협약식을 가졌다.
강진군이 강진 한우 전국 브랜드 육성 및 유통 판매 마케팅 활성화를 위한 판로개척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강진완도축협은 정보교류와 축산물 출하 등 다양한 협력사업 추진을 위해 최근 강진완도축협 본점 대회의실에서 남서울농협과 도농상생 자매결연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강진원 강진군수, 김영래 강진완도축협 조합장, 안용승 남서울농협 조합장, 박종탁 농협중앙회 전남지역본부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지난해 특허청을 통해 상표 출원한 강진 한우 신규 브랜드 ‘남도귀리한우’ 특화 육성을 위한 입점 판매 및 강진 한우를 비롯한 흑염소 등 지속 가능한 농축산물 판로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또 직거래장터 활성화를 통한 농축산물 유통개선 및 영농자재 지원을 통해 도농상생을 실천하고 농업·농촌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을 결의했다.
강진군은 작년에도 강진 한우 대도시 판로 개척 및 마케팅 활성화를 위해 NH농협 하나로마트 동탄유통센터를 방문해 강진 한우 물산전을 추진 및 우수성을 홍보하고 소비 촉진에 힘을 쏟았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한우 개량을 통해 고품질 한우를 생산해 농가소득으로 연결되도록 한우산업 육성에 초점을 두고 있다"면서 "이번 자매결연을 통해 양 조합의 발전을 기대하며 더 나아가 우리 지역 농축산물이 서울 소비자에게 더욱 알려지고 판매될 수 있는 진출로가 놓여지길 희망한다”며 말했다.
강진=김영일 기자 /
강진=김영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