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6.21(금) 23:46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5,401,880명
광주시, 민간·군공항 이전 무안주민 직접 설득…편지·장터방문

편지 "무안공항은 서남권 관문공항 재목"
"광주 군·민간공항은 동시 이전만 가능"
"무안 9개 읍·면 장터 다니며 주민 만남"

2024년 05월 21일(화) 18:56
강기장 광주시장이 민간·군공항 무안이전을 위해 '무안 주민에게 발송하는 약속의 편지 1'. (사진=광주시청 제공).
민간·군공항 무안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광주시가 강기정 시장 명의의 편지를 보내는 등 주민설득에 직접 나선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21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강 시장은 "무안군 4만2000여가구에 광주 민간·군공항 무안공항으로 통합이전 당위성의 내용이 담긴 편지를 준비했다"며 "이날부터 2~3일 사이에 마지막 실무작업을 거치면 무안 각 가정에 전달된다"고 말했다.
이어 "편지에는 최근 열린 '광주 민간·군공항 이전시 소음대책 마련 토론회'를 통해 공개된 소음영향도 평가와 지원 규모 등이 첨부된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4일 무안 초당대학교에서는 광주·전남연구원 주관으로 '광주 민간·군공항 이전시 소음대책 마련 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에서는 광주 군공항 이전부지가 확정되면 건설기간은 최소 9년이 걸리며 광주군공항의 1.9배인 15.3㎢(463만평), 5조7000억원의 사업비가 예상됐다.
전투비행기가 이·착륙 하는 활주로는 민간공항 기존 활주로에서 1900m 떨어질 경우 해안 매립 비용이 최소화되며 사업비 절감, 서쪽 해안 위주의 장주비행이 가능해 소음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분석 결과가 공개됐다.
소음피해 지역은 무안군 운남·망운·현경면 19㎢으로 주민 1만여명이 소음영향권에서 생활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강 시장은 편지를 통해 "무안 공항은 항공과 이용객 수용시설이 전국 5위 규모이며 KTX가 정차하는 유일한 국제공항이 될 예정인데 만년 적자공항으로 묵혀두기에는 너무 아깝다"며 "서남권 관문 공항이 될 좋은 재목"이라고 적시했다.
아울러 "서남권 관문공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광주 민·군공항과의 통합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무안지역민은 민간공항을 원하겠지만 광주는 군 공항도 함께 보내야 한다. 광주의 민·군공항은 '동전의 양면'과 같아서 동시 이전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무안지역민이 우려하는 소음과 관련한 대책도 편지를 통해 약속했다.
강 시장은 "소음 영향을 받는 지역은 무안군 전체의 4.2%"라며 "새로운 군 공항 부지는 현 광주 군 공항보다 1.4배 넓게 확보하고 거기에 더해 110만평의 소음 완충 지역을 추가로 마련하겠다"고 이야기했다.
광주시는 편지와 함께 무안지역 전통시장을 중심으로 주민 설득에 직접 나선다.
광주시는 오는 24일 열리는 무안읍시장에서 부시장을 중심으로 무안군민을 만나 군·민간공항 통합이전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9개 읍·면지역의 장터를 방문할 계획이다.
광주시가 무안주민 설득에 직접 나서는 이유에 대해서는 "지난 12월 전남도가 직접 설득하고 광주시가 지원하는 방향이었는데 최근에 전남도의 입장변화가 있어 직접 설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공항 이전이 올해 가시화 되지 않으면 내년부터는 지방선거 1년을 앞두고 있어 선거국면에 돌입하기 때문에 논의가 안될 가능성이 있다.
무안군 설득을 위한 원탁회의·3자 논의에 대해서는 "무안군이 응답을 하지 않아 개최시기를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며 "무안군이 전남도·나주시·무안군 등이 포함된 원탁회의에 대해서는 무안군이 답변을 하지 않았고 2·3자 회담은 거절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남도는 무안군이 참석하는 조건으로 조건부 참가 의사를 밝혔다"며 "무안군 설득하는 작업도 편지 등을 통해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형택 기자 / ihonam@naver.com
임형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