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7.23(화) 17:04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6,145,832명
"귀해서 사흘만 판매" 광주신세계, 명품 복숭아 모았다

옐로드림·대극천·그린황도
대극천 개당 1만원 고가에도 재구매율 높아
함평·남원·김제 과수농가 소득증대 기여

2024년 06월 21일(금) 23:43
㈜광주신세계가 여름 제철을 맞아 귀하디귀한 전라도 명품 복숭아를 엄선해 선보인다.
광주신세계는 본관 지하 1층 식품관에서 오는 23일까지 지역 과수농가 소득증대를 위해 사흘간 '피치(peach) 올리는 복숭아'를 주제로 희귀 품종 복숭아 판매전을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대표적인 품종은 '옐로드림' 복숭아다. 전북 남원에서 37년째 과수원을 운영하는 한흥섭 복숭아 명인이 천도와 황도를 교배해 만든 품종이다.
부드러운 과육과 달콤한 맛, 풍부한 과즙으로 인기가 많으나 수확량이 적어 마트에선 찾아보기 어렵다. 현재 광주신세계를 비롯한 신세계백화점 전 매장에서만 구매할 수 있다.
경봉복숭아와 유럽에서 주로 나는 납작복숭아를 교배한 복숭아의 명품으로 손꼽히는 '대극천복숭아'도 만나볼 수 있다.
역시 뛰어난 맛으로 인기가 많지만 국내에선 기후조건을 맞추기 힘들어 남원과 김제 등 일부 지역에서만 소량 재배되고 있다.
이처럼 까다로운 재배 조건 때문에 복숭아 1개당 가격도 1만원에 육박할 정도로 비싸지만 맛이 뛰어나 재구매율이 높다.
전남 함평에서 생산되는 '그린황도'도 소비자 인기를 독차지하고 있다.
커다란 크기와 초록색이 특징인 그린황도는 개당 무게가 300g에 달할 만큼 다른 복숭아보다 크다. 초록색 껍질 때문에 덜 익은 것으로 오해하기 쉽지만 과육을 맛보면 높은 당도 때문에 반전 매력을 선사한다.
황도복숭아는 과육이 무른 편에 속하지만 그린황도는 단단해 색다른 황도복숭아를 찾는 소비자들이 주로 찾는다.
김영민 광주신세계 식품생활팀장은 "이른 무더위에 지친 고객들에게 비타민이 풍부한 복숭아로 피로 회복에 도움을 주기 위해 '피치 올리는 복숭아전'을 마련했다"며 "광주신세계는 앞으로도 우리 지역 농산물 판로 확대를 통해 지역과의 상생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변용일 기자 /
변용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