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7.23(화) 17:04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6,146,517명
목포신항 배후 부지 12만6000평 '기회발전특구' 지정

목포시 해상풍력산업 허브도시 육성에 탄력

2024년 06월 21일(금) 23:45
목포시는 정부에서 추진하는 지역주도형 균형발전 정책인 '기회발전특구'에 최종 지정됐다고 21일 밝혔다.
기회발전특구는 '지방자치분권 및 지역균형발전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지역균형발전 핵심수단 중 하나로, 대통령직속 지방시대위원회에서 추진하는 현 정부의 핵심 경제정책 중 하나이다.
상대적으로 열악한 지방에 기업의 대규모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세제·재정 지원, 규제특례, 정주여건 개선 등을 패키지로 지원해 지역균형발전을 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목포시는 지난 3월 목포신항 1단계 항만배후단지 41만5800㎡(12만6000여평)을 지역의 미래전략산업인 ‘해상풍력 분야’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신청했으며, 산업통상자원부의 실무검토 및 지방시대위원회 심의를 통해 최종 지정됐다.
목포신항은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지원을 위한 조건을 모두 갖추고 있는 국내 유일이자 최적의 특화항만으로 평가받고 있다. 전세계적인 재생에너지 확대 흐름 속에서 국내 해상풍력 산업의 핵심 역할을 수행할 거점항만으로 부상하고 있다.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통해 대규모 기업유치가 가능한 투자환경이 갖춰져 연관 산업 밸류체인이 형성되고 신산업 생태계가 조성됨에 따라 목포시가 국내 해상풍력 산업의 허브도시로 자리매김하는데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홍률 시장은 “기회발전특구 지정은 목포시가 해상풍력산업의 선도도시로 도약하는데 더없이 좋은 밑거름"이라면서 “기업은 물론 청년들과 미래 세대가 일하기 좋은 도시가 되도록 모든 관심과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목포시는 지난 4월 덴마크에서 세계 1위 터빈제조사 베스타스, 글로벌 해운사 머스크와 목포 신항 내 베스타스 터빈공장 설립을 위한 300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으며, 내년 초 착공을 위해 실무 논의를 진행 중에 있다.


기동취재본부 /
기동취재본부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