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7.23(화) 17:04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6,145,835명
담양, 전남 군 단위 지자체 중 '삶의 질 1위'

대통령 직속 농어업위 평가

2024년 07월 10일(수) 16:00
담양군이 전남 농어촌 군(郡)에서 가장 삶의 질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담양군에 따르면 대통령 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가 최근 발표한 농어촌 삶의 질 평가에서 보건복지 분야 4위, 문화공동체 분야 12위로 전국 79개 농어촌 군 지역 중 8위, 전남 17개 군 가운데 1위에 올랐다.
농어촌 삶의 질 지수는 기존 통계자료를 활용, 농어업위에서 개발한 것으로 ▲경제 ▲보건·복지 ▲문화·공동체 ▲환경·안전 ▲지역활력 등 5개 영역 20개 지표를 구성하고, 계층화 분석법(AHP)을 활용해 지수를 산출했다.
새로운 효도 행정인 '향촌복지'를 통해 담양 만의 복지모델을 구축해 어르신들의 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은 점이 긍정적 평가를 견인했다는 평가다. 통합돌봄 행복동행팀과 우리마을 주치의, 고향사랑기금을 이용한 병원 동행과 퇴원환자 돌봄, 치매 예방 교실과 치매 조기검진 등이 주된 정책이다.
아울러 역사·문화적 가치를 보유한 공간을 문화거점시설로 재조성해 예술인들에게 문화활동 기회를, 지역민과 방문객에게는 문화향유 갈증 해소 기회를 제공한 점도 긍정적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문화체육관광부 명예 관광문화축제로 선정된 담양 대나무축제, 겨울 대표축제인 산타축제, 무정면 은행나무축제, 가사문학면 찰옥수수 음악회, 금성면 고비산 산벚꽃 축제 등도 매력적인 문화관광도시를 만드는데 일조했다는 평이다.
이병노 군수는 "군민의 행복한 삶을 위해 기울여온 여러 노력이 좋은 성적으로 돌아온 것 같다"며 "앞으로도 군민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담양=박종영 기자 / ihonam@naver.com
담양=박종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