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5.22(수) 16:18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3,816,163명
광주 중앙공원 1지구, 공공기여금 1371억원·분양가 2395만원

도시계획심의위원회 의결…협약 후 분양공고
광주시·개발사…공원 조성 방안 등 추후 논의

2024년 03월 28일(목) 22:45
광주시가 지역 최대 민간공원특례사업지인 중앙공원 1지구 개발 이익에 대한 공공기여금으로 1371억원 규모, 선분양가 2395만원으로 최종 확정했다.
중앙공원 1지구 조성과 관련, 마지막 행정절차를 통과함에 따라 아파트와 공원 개발이 본격 추진 될 것으로 보인다.
28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중앙공원 1지구 개발에 대한 도시계획심의위원회를 열고 공공기여금 규모 1371억원, 분양가 2395만원으로 확정·의결했다.
단서조항으로 중앙공원 1지구 개발사인 특수목적법인(SPC) 빛고을중앙공원개발사가 비용 절감 등을 통해 분양가를 더 낮출 수 있도록 협의할 것을 제안했다.
공공기여금은 사업자의 수익금 118억원과 시공사 이익 197억원, 홍보비·예비비 등 제비용 1056억원 등으로 책정했다.
또 공사비 단가는 3.3㎡(평)당 522만원 512만원으로 10만원 감액했다.
개발사로부터 받는 공공기여금은 당초 선분양 타당성 조사를 통해 책정된 분양가 2425만원에서 2401만원으로 낮추기 위해 253억원을 사용하는 것으로 논의됐지만 이날 심의를 통해 추가 인하 방안이 제시돼 2395만원으로 확정됐다.
공공기여금 나머지 1118억원은 추후 용처를 정해 사용할 예정이다.
미분양 등의 사태가 발생했을 경우 책임은 사업자가 부담하는 것으로 이날 회의를 통해 확인됐다.
공공기여금 규모와 분양가가 확정됨에 따라 광주시와 개발사는 새로운 협약을 체결한 뒤 다음달 곧바로 분양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또 광주시는 개발사와 풍암저수지 조성, 공원·자연녹지 보존 방안 등 시민시설에 대한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중앙공원 1지구는 민간공원특례사업지역 9개 공원(10지구) 중 가장 큰 규모(243만5027㎡)로 부지 10%는 지하 3층~지상 28층 39개동 총 2772가구(임대 408가구) 아파트, 90%는 공원으로 개발된다.
하지만 시공권·주주권을 둘러싼 사업자 간 법적 공방을 비롯해 최근에는 후분양에서 선분양 전환, 2400만원대 분양가를 놓고 논란이 지속됐다.
광주시는 개발을 위해 사업자 측에 선분양 전환 전제조건으로 용적률 증가분 14.27%(402세대 956억원), 공공기여금 250억원 감면분, 금융비용 차액 1조901억원에 대한 환수를 선행 할 것을 요청했다.
광주시는 또 중앙공원 1지구 개발과 관련한 특혜 시비를 해소하기 위해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와 공청회, 전문가 검증, 도시계획위 심의 등을 공개했다.
강기정 시장은 "금융비용 차액 1조901억원은 사전타당성 검증과정에서 당연히 전액 분양가 인하로 반영했다"며 "용적률 증가분 956억원과 공공기여 감면분 250억원 등 총 1206억원은 전액 공공기여로 해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시의 민간공원사업은 비공원 면적을 전국에서 가장 낮은 9.6%로 국한시키면서 공원 면적은 90%이상 확보해 녹지를 지켰다"며 "중앙공원 1지구가 시민들의 공원으로 탄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희면 기자 /
김희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